메뉴건너띄기
본문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좌측메뉴 바로가기
닫기

환경뉴스

Green Eco Design 친환경 에코디자인 개발, 보급 확산에 노력하고 있습니다.

국내뉴스

홈환경뉴스국내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해외정책 화학물질 누출사고 대비 의료대응 지침서 선보여글의 내용 | 환경뉴스
제목  화학물질 누출사고 대비 의료대응 지침서 선보여
사이트 환경법률신문 등록일 2017.10.12 조회수 198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순천향대학교 구미병원 유해가스노출 환경보건센터(센터장 우극현)와 함께 화학물질 노출에 따른 응급환자 의료대응을 위한 ’사고대비물질 응급처치 지침서 Ⅱ‘와 ’외래진료 및 건강진단 지침서 Ⅰ‘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사고대비물질 응급처치 지침서 Ⅱ’는 화학사고가 발생할 경우 의료진이 바로 활용할 수 있도록 실용성에 초점을 맞춰 실무지침서 형태로 만들어진 것이 특징이다.

이 지침서는 사고대비물질 97종 중 시안화수소 등 10종*에 대한 지침서가 2016년 8월에 공개된 이후 두 번째로 발간되는 것으로, 페놀 등 10종을 추가하여 알고리즘, 응급처치 매뉴얼, 응급실 대응 리스트, 환자용 물질정보시트, 환자용 후속조치 설명 등의 내용을 담았다.

’외래진료 및 건강진단 지침서 Ⅰ‘는 화학물질에 노출된 환자를 대상으로 증상 및 노출평가 설문조사와 생물학적 노출지표, 건강진단 등의 건강영향조사에 대한 방법을 다루고 있다.

이 지침서는 ‘사고대비물질 응급처치 지침서 Ⅱ’에 수록된 20종의 사고대비물질에 대해 외래진료 및 건강진단 시기와 절차, 진찰 및 검사 항목 관련 참고사항 등의 내용을 담았다.

이번 2종의 지침서는 순천향대학교 구미병원 교수진이 부천병원, 천안병원, 서울병원 등의 교수진과 협력하여 제작했다.

2종의 지침서는 화학사고 발생 위험이 높은 국가산업단지 주변지역 응급의료기관에 우선적으로 배포되며, 환경부 누리집과 순천향대 환경보건센터 누리집에서도 오늘부터 그림파일 형태로 책자를 내려 받을 수 있다.

우극현 순천향대학교 구미병원 환경보건센터 센터장은 “이번 지침서 발간을 계기로 의료진이 화학물질 노출환자에 대한 실질적인 응급처치가 이뤄지고 임상진찰과 검사항목, 상급의료기관 전원 및 추적관찰 항목 등의 관련 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며, “올해 말에도 트리클로로에탄 등 13종의 사고대비물질을 추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순천향대학교 구미병원은 구미 불산 누출사고를 계기로 환경부로부터 2013년 5월 20일에 유해가스 노출분야 환경보건센터로 지정되었으며, 사고지역 주민을 관찰하여 화학물질 노출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하고 조사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백경희 webmaster@ecolaw.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환경법률신문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출처 : 2017. 10. 12 환경법률신문

인쇄하기   전체목록
환경뉴스 해외 정책에 대한 252325번글의 이전, 다음글
다음글  “해양쓰레기 수거사업 ‘밑 빠진 독에 물 붓기’”
이전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행정정보 공동이용 대상 포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