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제목 ‘태양의 도시, 서울’ 기술·제도 방안 논의
등록일 18/03/20 조회수 35
출처 에너지데일리
내용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서울에너지공사가 서울시 ‘태양의 도시’ 정책 목표 달성을 위한 효과적인 기술 및 제도적 방안을 논의했다.
서울에너지공사는 지난 15일 광주 김대중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2018 글로벌 태양광 컨퍼런스’에서 ‘태양의 도시, 서울의 기회와 도전과제’라는 주제로 특별 세션을 열었다.

서울에너지공사 에너지연구소 유정민 수석연구원을 좌장으로 서울시 윤준성 신재생에너지 팀장, 서울에너지공사 에너지연구소 이재석 책임연구원, 서울에너지공사 시민햇빛부 정규창 과장,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어영주 책임연구원이 발표자로 나섰다.

특별 세션에서는 ‘태양의 도시, 서울’ 실행을 위한 정부 정책의 개선방안, 서울시 소규모 미니 태양광 보조금 연구, 건물 태양광 확대를 위한 건물 일체형 태양전지(BIPV) 기술의 전망, 지난 12일 출범한 서울에너지공사 태양광지원센터의 역할에 대한 발표가 진행됐다.

이어 진행된 패널토론에서는 발표자들과 OCI 허기무 전무, 김종필 광주햇빛발전협동조합 사무국장이 참여해 ‘커뮤니티 솔라’ 등의 태양광 확대 방안 및 서울시 외의 다른 지자체, 특히 작은 소도시의 태양광 발전 확산의 어려움에 대한 토론과 개선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박진섭 서울에너지공사 사장은 “서울시는 현재 깨끗하고 안전한 신재생에너지로의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이번 컨퍼런스가 서울시가 추진하고 있는 태양광 보급 정책과 새로운 태양광 기술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귀중한 기회가 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에너지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변국영 bgy68@energydaily.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너지데일리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출처 : 2018. 03. 19 에너지데일리

첨부파일